온라인바다이야기비화

바다이야기가 한창 유행하는 동안 업주들이 돈을 휴지조각으로 생각할 정도로 엄청나게 긁어모았을 거라고 생각했을 지도 모르겠으나, 긁어모았긴 해도 더 더러운 돈으로 빠져나갔기 때문에 수익은 생각보다 크지 않았다고 한다. 대표적인 사례가 대구로얄게임장.

조금 번외 이야기일지도 모르지만 이 바다이야기가 망하기 시작하면서 벌크 LCD 모니터 패널과 바다이야기에 사용되었던 중고 컴퓨터들이 시장에 미친 듯이 쏟아져 나오기 시작했다. 그로 인해서 화면에 바다이야기 로고와 화면이 아예 박혀 흔적이 남아있는 물건도 있었고 잘 고르면 아주 깨끗한 화면을 가진 LCD 모니터를 헐값에 살 수도 있던 시절도 있었다. 이렇게 그 수많은 LCD 패널을 처리할 방법을 생각해보고 발견한 것이 오픈프레임이다.

경찰에서 압수한 바다이야기 기기들 역시 미친 듯이 많았는데 어느 정도로 많았냐면 경찰서 내 증거품 창고를 가득 채우고 따로 창고를 몇 개씩이나 빌려도 남아날 정도. 원래 범죄에 연루된 물품들은 경찰에서 증거품 창고에 일정기간 보관 후 파쇄해야하지만 물건이 워낙 많다보니 처음에 규정대로 파쇄하다가 “멀쩡한 PC와 모니터를 바다이야기 기기라는 이유로 파쇄하기엔 너무 아깝다. 고철로 파쇄할 바에야 차라리 못사는 불우이웃들에게 나눠줘라!”라는 시민단체들의 항의가 쇄도해 다행히도 이 넘치는 바다이야기 기기들은 모두 불우이웃들의 정보화격차 해소를 위한 무료 PC보급에 쓰이게 되었다. 
대검찰청 대변인 트위터에는 이 조사에 관한 뒷이야기가 있다. 모 검사가 바다이야기에 정신이 혼미해져서 수십만을 붓다가 퍼뜩 ‘어?’ 하고 정신이 들었다. 그리고 바다이야기를 수사하기로 결심했다…는 이야기.

전 야구선수인 정수근은 이것을 하는 모습이 자주 눈에 띈 덕에 해담(바다 해(海)+이야기 담(談))이란 별명을 얻게 되었다. 또한 서울대학교 2006년 학생회장에 당선된 비운동권 출신 회장의 삼일천하가 있었는데, 그의 학생회장직이 삼일천하가 된 원인중 하나로 이 게임의 SW개발에 관여했다는 의혹도 있었다.

바다이야기

정식 명칭은 바다이야기(海物語). 여기서 판권을 얻어 세가 사미에서 개발한 파칭코와 파치스로 시리즈가 있다. 파칭코의 경우 1999년 海物語(우미 모노가타리)를 시작으로 2018년 1월까지 총 35종이 넘는 머신이 출시됐다. 보통 파칭코를 가면 바다이야기만 가득한 라인이 있을 정도로 가장 유명한 파칭코라고 해도 과언이 아닌 시리즈이다. 참고로, 일본 파칭코의 법령에 의해 경우 주기적으로 인증을 받아야 하고, 법령이 개정된 경우 구판은 운용할 수 없기 때문에, 시중 파칭코 매장에서는 최근 몇년 사이에 발매된 기종만 접할 수 있다. 파치스로는 사미 외에 다른 업체에서도 발매되었고, 합계 약 10여종이 출시되었다.

우연히 비슷한 도박게임이 이름도 같아서 1과 같은 게임으로 착각한 사람도 존재하는 듯(…).[2]

이 파치슬롯을 원작으로 하는 애니메이션으로 바다이야기 ~당신이 있어 주었기에~가 있다.

여담으로 한국에서는 이 일본의 원조 바다이야기를 우미모노가타리나 그냥 한자발음 그대로 ‘해물어’라고 부르고 있다. seafood language ‘바다이야기’라고 하면 1번 항목을 의미하는 것이고 ‘해물어’라고 하면 이 항목을 의미하는 것이다.

슬롯조커

북미 유저들 사이에선 2003년도 즈음부터 퍼졌으며 타임어택, 캐릭터 수 제한 플레이 등을 할 때 필수스킬로 꼽히고 있다. 물론 조커 데스 금지 플레이를 하는 이들도 있다.

방법은 의외로 간단하여, 전투 돌입 즉시 먼저 다른 캐릭터가 연막탄이나 메아리풀을 사용한 다음에 슬롯을 열면 된다. 이후로는 일시정지/해제를 반복하며 7이 정중앙에 올 때까지 기다려 입력하면 끝. 본래 슬롯을 사용할 경우 난수에 따라 나올 수 있는 기술 세트가 한정되어 있으며, 777이 나올 수 있는 세트는 256가지의 세트 중 단 10개뿐. 하지만 이걸 결정하는 난수는 전투가 시작할 때 언제나 0으로 고정되며, 연출이 나올 때마다 그 연출에 해당하는 일정량의 값만큼 올라간다. 연막탄이나 메아리풀의 연출으로 올라가는 값이 하필이면 0에서 올라갔을 경우 조커 데스가 가능한 세트 중 하나로 맞춰버리는 것. 그나마 이걸 해도 반드시 777이 나오지 않도록 맞춰져 있는 보스가 소수 존재하긴 하는데…

파이널 판타지 6이 개발자가 하지 못하게 막아놨다고정말 못하는 게임이었는가? 무슨 짓을 해서라도 모든 보스들에게 조커 데스를 먹여줘야만 하겠다면, 777이 나오지 않는 보스라 하더라도 77BAR는 나올 수 있다. 물론 이대로는 그냥 훌륭한 자폭기일 뿐이니 해결하는 방법은 2가지가 있다. 공통적으로 777과 77BAR의 ‘조커 데스’는 동일한 기술이고, 지정 상대만이 다르다는 점을 이용한다.

혼란/회복 방식. 아래 동영상에도 1분 58초부터 나오는 내용이다.
0. 일단 배니시를 셋져에게 건다. 반드시 필요하진 않지만 이러지 않으면 셋져에게 혼란이 삑살이 날 가능성이 있다(…).
1. 셋져에게 혼란을 걸고, 그 바로 다음에 혼란을 회복시키도록 커맨드를 넣는다.
2. 혼란이 걸려서 컨트롤을 잃기 전에 77BAR를 넣는다. 이렇게 순서는 셋져 혼란->셋져 혼란 치료->셋져가 아군 전원에게 ‘조커 데스’가 된다.
3. 셋져에게 혼란이 걸려도 당연히 아군에게 시전중이므로 대상 지정에는 차이가 없다.
4. 셋져의 혼란이 풀리면 ‘조커 데스’는 적에게도 시전가능한 기술이므로 파판6의 친절한 시스템상 상대를 아군 전원에서 적 전원으로 바꿔 준다.
5. ‘조커 데스’가 적 전원에게 사용된다.

흉내내기 방식.
1. 일단 용기사의 부츠로 고고를 점프시키고, 77BAR를 넣는다.
2. 고고는 점프중이므로 지정이 되지 않고, 나머지 파티 멤버는 당연히 즉사.
3. 내려온 고고로 흉내를 내면 당연히 ‘조커 데스’를 아까 지정되었던 고고를 제외한 아군 셋에게 사용한다. 하지만 이미 전원 사망했으므로 당연히 실패한다.
4. 흉내내기를 다시 사용한다. 기술이 실패했으므로 대상 지정의 플래그가 기본값인 적 전원으로 리셋된다.
5. ‘조커 데스’를 적 전원에게 사용하게 된다.

슬롯

셋져 가비아니의 특기. 세 개의 슬롯을 돌려서 세 개의 그림이 모두 맞을 경우 그림에 해당하는 효과의 특기를 사용하는 기술이다.

다만, 3개가 다 맞는 경우는 확률적으로도 꽤 낮고, 틀릴 경우 미시디아 토끼라는 특기가 발동되어 아군 전원의 HP를 개미 눈물 만큼 회복시켜 준다. 다만, 독, 암흑, 수면상태까지도 회복시켜 주기 때문에 상황에 따라서는 노려 볼 만하다.

거의 대부분 사용되는 효과는 확률상으로 흔한 세븐 플래시나 쵸코보 러쉬 정도가 다이며, 그 이상의 것을 보려면 상당한 운과 노가다가 필요하다.

7 7 7 이 붙었을 경우 발동하는 조커 데스는 게임 10번 깨면서 한번 보기 힘들다. 차라리 각 캐릭들의 “숨겨진 필살기”가 더 잘 나올 정도라고…….

게다가 7 7 BAR가 걸릴 경우, 아군이 모조리 즉사하게 되기 때문에 주의. 가뜩이나 보기 힘든데 이런 패널티까지 존재하기에, 슬롯 능력은 어쩔 수 없이 버려진다.

기본규칙

룰은 먼저 배팅 금액을 정한다. 배당율은 건 금액만큼을 받는게 기본. 100원을 걸어 이기면 200원을 받고 지면 건 금액인 100원을 잃는다.

카드의 숫자 계산은 카드에 써있는 숫자 그대로. 이 숫자를 더해서 21을 만들면 되는 간단한 게임이다. K, Q, J는 10에 해당하며, 에이스는 1 혹은 11 어느 쪽으로도 계산할 수 있다.하지만 일부 카지노 에서는 1로만 적용한 다든지 11로만 적용한다든지 카지노에 따라 다양한 룰을 적용하고 있으니 반드시 하기 전에 확인 할 것

카드 두 장을 기본적으로 지급받게 되며, 카드 숫자를 합쳐 가능한 21에 가깝게 만들면 이기는 게임. 처음 받은 2장 합쳐 21이 나오는 경우 블랙잭이 되며[6] 21이 되지 않았을 경우 원한다면 얼마든지 카드를 계속 뽑을 수 있다. 21을 초과하게(22 이상) 되었을 경우에는 ‘버스트’ 라고 하며 딜러의 결과에 관계없이 무조건 건 금액을 잃게 된다.

서렌더라든가 기타 일반적인 카지노 블랙잭에서 적용하지 않는 룰들이 있으니 해당 카지노의 규칙을 알아보고 가자.물론 그런 룰들은 무조건 적으로 카지노측의 승률을 올리기 위해 만들어진 게 대부분이지만

-추가 설명

카드의 합이 21점 또는 21점에 가장 가깝게 만들면 승리하며, 21을 초과하면 패배한다. 사용하는 카드는 사적인 게임에서는 조커를 제외한 52장을, 카지노에서는 보통 여러 벌을 사용하며, 참가하는 인원수는 2∼8명이다. 

숫자카드인 2~10은 그 숫자대로 점수를 세고, K·Q·J는 10점으로 계산한다. 특이하게 에이스(A)는 1점 또는 11점 둘 중의 하나로 계산하는데, 플레이어가 유리한 쪽으로 계산하기 때문에 상당히 좋은 카드다. 

게임 방법은 다음과 같다. 게임을 시작하기 전에 먼저 딜러 이외의 사람은 카드를 받기 전에 걸고 싶은 액수의 돈을 건다. 딜러는 플레이어들에게 각각 2장의 카드를 배부한다. 딜러도 2장의 카드를 받아, 1번째 카드를 비공개해둔 것 이외에는 모든 참가자의 카드는 공개된다.

처음 2장의 카드가 에이스와 10(J·Q·K를 포함)으로 21점이 된 것을 ‘블랙잭’이라고 하며, 베팅액의 1.5배를 얻는다. 딜러가 블랙잭이라면 같은 블랙잭을 가진 사람 이외의 플레이어는 전부 패배하며 베팅액을 잃는다. 딜러와 참가자가 동시에 블랙잭인 경우에는 푸시(Push)라 하여 무승부가 된다. 이 경우엔 플레이어는 얻는 건 없고 자신이 베팅한 금액만 돌려받는다.

참가자들은 블랙잭이 아닌 경우, 합계가 21점에 가까워지도록 하기 위해 딜러로부터 카드를 추가로 받을 수 있다. 추가 카드는 제한없이 몇 장이라도 요구할 수 있다.(예: K와 3을 받아 13점인 경우에 1장을 받아 그 카드가 2라면 15점이 되고, 다시 1장을 더 받아 그것이 6이라면 합계 21점이 된다.)

한편 카드를 더 받지 않는 것이 유리하다고 판단되면 카드를 더 받지 않아도 된다. 예를 들면, Q와 9을 받아 19점인 경우에 1장을 더 추가하면 21점을 초과할 염려가 있기 때문에 그 상태에서 카드를 더 받지 않고 멈출 수 있다.

딜러는 참가자들의 추가가 모두 끝난 뒤에 정해진 규칙에 따라 본인이 카드를 더 받을 것인지를 결정한다. 딜러는 가진 카드의 합계가 16점 이하이면 반드시 1장을 더 받아야 하고, 17점 이상이면 카드를 더 받지 않고 멈춘다.

딜러의 점수와 비교해서 동점이면 무승부, 딜러보다 높으면 이기고, 딜러보다 낮으면 지게 된다. 합계가 21점을 초과하면 패배하여 0점으로 간주되는데, 딜러가 21점을 초과한 경우도 0점이 되지만, 이 경우에는 플레이어만 패배한다. 즉 둘 다 버스트면 딜러가 이긴다.[7]

블랙잭역사

1400년대에는 31(Trente-et-un, Thirty-One)이라는 카드 게임이 있었는데, Gargantua 또는 본에이스(Bone Ace)으로도 불려졌다. 이 게임은 3장부터 시작하여 31에 닿는 게임이다. 세부규칙에 따라 A를 11로 치지 않거나, 하트 A[3]가 있는 31을 높게 치기도 했었다. 31를 히터(hitter)라고 하며 2배의 배당을 받는다. 다른 모양의 같은 세 카드 혹은 그림 카드 세 장은 30½점으로 인정되었다.

그러다가 프랑스에서 21(Vingt-et-un, Twenty-One, Veintiuna)이라는 기준을 낮춘, 오늘날의 블랙잭과 닮은 게임이 나왔다. 스페이드 A 와 클럽/스페이드 J가 나오면 2:1 또는 3:2의 비율로 받았는데, 이것이 블랙잭의 시초이다.

그 외에도 21에서 파생된 두 사람이서 하는 15(Quinze)라는 게임도 있었는데, A를 1로만 쳤다.

기록상으로는 18세기 영국에서는 남성들과 고위층들이 콘트락트 브리지을 즐기고 있었을 때 여성들과 저위층들은 블랙잭을 자주 즐겼다고 한다.

한편 21이 미국에 들어오자 블랙잭으로 발전되었고, 크랩스 다음으로 잘 알려진 카지노 도박으로 자리잡게 되어 곧이어 1인자 자리까지 오르더니, 지금까지도 그 자리를 여전히 지키고 있다.

미국 네바다 주 라스베이거스에서 투자자와 미팅이고 뭐고 자기가 세운 회사가 망하기 일보직전인 한 남자가 자기 전 재산을 걸고 이 게임을 했는데… 무려 5.4배의 돈을 따갔다. 그리고 투자자의 투자를 받아내는데 성공했고 결국 그 남자의 회사까지도 대박났다.

여담으로 예전 라스베가스에서는 블랙잭 승자에게 ‘Winner winner chicken dinner’[4][5]라고 했다고 한다.

블랙잭

플레잉 카드로 즐길 수 있는 카드 게임의 일종. 

딜러와 카드를 한장씩 받아 21에 가까운 수를 만드는 사람이 이기며 21을 초과하면 지는 게임. 과장을 많이 보태면 9살 먹은 아이도 알 수 있을 만큼 기본 룰은 간단하지만, 딜러와 하는 카드 게임 중에서는 가장 실력으로 결과가 결정된다 한다. 밑에서 서술할 룰들을 플레이어에게 가장 유리하게 잘 적용(더블다운, 스플릿, 인셔런스 등)해서[1] 플레이 했을때 이론상의 승률은 44.32%.[2] 모든 카드게임중 가장 승률이 50:50에 근접한 게임이기 때문에 레이트는 낮다. 같은 베팅금으로 평정심을 가지고 일정한 판단기준으로 계속해서 게임해가면 거의 계속 본전치기를 유지할 수 있는 게임. 물론 잃을 확률이 높다는 건 당연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