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y Archives: 카지노

기본규칙

룰은 먼저 배팅 금액을 정한다. 배당율은 건 금액만큼을 받는게 기본. 100원을 걸어 이기면 200원을 받고 지면 건 금액인 100원을 잃는다.

카드의 숫자 계산은 카드에 써있는 숫자 그대로. 이 숫자를 더해서 21을 만들면 되는 간단한 게임이다. K, Q, J는 10에 해당하며, 에이스는 1 혹은 11 어느 쪽으로도 계산할 수 있다.하지만 일부 카지노 에서는 1로만 적용한 다든지 11로만 적용한다든지 카지노에 따라 다양한 룰을 적용하고 있으니 반드시 하기 전에 확인 할 것

카드 두 장을 기본적으로 지급받게 되며, 카드 숫자를 합쳐 가능한 21에 가깝게 만들면 이기는 게임. 처음 받은 2장 합쳐 21이 나오는 경우 블랙잭이 되며[6] 21이 되지 않았을 경우 원한다면 얼마든지 카드를 계속 뽑을 수 있다. 21을 초과하게(22 이상) 되었을 경우에는 ‘버스트’ 라고 하며 딜러의 결과에 관계없이 무조건 건 금액을 잃게 된다.

서렌더라든가 기타 일반적인 카지노 블랙잭에서 적용하지 않는 룰들이 있으니 해당 카지노의 규칙을 알아보고 가자.물론 그런 룰들은 무조건 적으로 카지노측의 승률을 올리기 위해 만들어진 게 대부분이지만

-추가 설명

카드의 합이 21점 또는 21점에 가장 가깝게 만들면 승리하며, 21을 초과하면 패배한다. 사용하는 카드는 사적인 게임에서는 조커를 제외한 52장을, 카지노에서는 보통 여러 벌을 사용하며, 참가하는 인원수는 2∼8명이다. 

숫자카드인 2~10은 그 숫자대로 점수를 세고, K·Q·J는 10점으로 계산한다. 특이하게 에이스(A)는 1점 또는 11점 둘 중의 하나로 계산하는데, 플레이어가 유리한 쪽으로 계산하기 때문에 상당히 좋은 카드다. 

게임 방법은 다음과 같다. 게임을 시작하기 전에 먼저 딜러 이외의 사람은 카드를 받기 전에 걸고 싶은 액수의 돈을 건다. 딜러는 플레이어들에게 각각 2장의 카드를 배부한다. 딜러도 2장의 카드를 받아, 1번째 카드를 비공개해둔 것 이외에는 모든 참가자의 카드는 공개된다.

처음 2장의 카드가 에이스와 10(J·Q·K를 포함)으로 21점이 된 것을 ‘블랙잭’이라고 하며, 베팅액의 1.5배를 얻는다. 딜러가 블랙잭이라면 같은 블랙잭을 가진 사람 이외의 플레이어는 전부 패배하며 베팅액을 잃는다. 딜러와 참가자가 동시에 블랙잭인 경우에는 푸시(Push)라 하여 무승부가 된다. 이 경우엔 플레이어는 얻는 건 없고 자신이 베팅한 금액만 돌려받는다.

참가자들은 블랙잭이 아닌 경우, 합계가 21점에 가까워지도록 하기 위해 딜러로부터 카드를 추가로 받을 수 있다. 추가 카드는 제한없이 몇 장이라도 요구할 수 있다.(예: K와 3을 받아 13점인 경우에 1장을 받아 그 카드가 2라면 15점이 되고, 다시 1장을 더 받아 그것이 6이라면 합계 21점이 된다.)

한편 카드를 더 받지 않는 것이 유리하다고 판단되면 카드를 더 받지 않아도 된다. 예를 들면, Q와 9을 받아 19점인 경우에 1장을 더 추가하면 21점을 초과할 염려가 있기 때문에 그 상태에서 카드를 더 받지 않고 멈출 수 있다.

딜러는 참가자들의 추가가 모두 끝난 뒤에 정해진 규칙에 따라 본인이 카드를 더 받을 것인지를 결정한다. 딜러는 가진 카드의 합계가 16점 이하이면 반드시 1장을 더 받아야 하고, 17점 이상이면 카드를 더 받지 않고 멈춘다.

딜러의 점수와 비교해서 동점이면 무승부, 딜러보다 높으면 이기고, 딜러보다 낮으면 지게 된다. 합계가 21점을 초과하면 패배하여 0점으로 간주되는데, 딜러가 21점을 초과한 경우도 0점이 되지만, 이 경우에는 플레이어만 패배한다. 즉 둘 다 버스트면 딜러가 이긴다.[7]

블랙잭역사

1400년대에는 31(Trente-et-un, Thirty-One)이라는 카드 게임이 있었는데, Gargantua 또는 본에이스(Bone Ace)으로도 불려졌다. 이 게임은 3장부터 시작하여 31에 닿는 게임이다. 세부규칙에 따라 A를 11로 치지 않거나, 하트 A[3]가 있는 31을 높게 치기도 했었다. 31를 히터(hitter)라고 하며 2배의 배당을 받는다. 다른 모양의 같은 세 카드 혹은 그림 카드 세 장은 30½점으로 인정되었다.

그러다가 프랑스에서 21(Vingt-et-un, Twenty-One, Veintiuna)이라는 기준을 낮춘, 오늘날의 블랙잭과 닮은 게임이 나왔다. 스페이드 A 와 클럽/스페이드 J가 나오면 2:1 또는 3:2의 비율로 받았는데, 이것이 블랙잭의 시초이다.

그 외에도 21에서 파생된 두 사람이서 하는 15(Quinze)라는 게임도 있었는데, A를 1로만 쳤다.

기록상으로는 18세기 영국에서는 남성들과 고위층들이 콘트락트 브리지을 즐기고 있었을 때 여성들과 저위층들은 블랙잭을 자주 즐겼다고 한다.

한편 21이 미국에 들어오자 블랙잭으로 발전되었고, 크랩스 다음으로 잘 알려진 카지노 도박으로 자리잡게 되어 곧이어 1인자 자리까지 오르더니, 지금까지도 그 자리를 여전히 지키고 있다.

미국 네바다 주 라스베이거스에서 투자자와 미팅이고 뭐고 자기가 세운 회사가 망하기 일보직전인 한 남자가 자기 전 재산을 걸고 이 게임을 했는데… 무려 5.4배의 돈을 따갔다. 그리고 투자자의 투자를 받아내는데 성공했고 결국 그 남자의 회사까지도 대박났다.

여담으로 예전 라스베가스에서는 블랙잭 승자에게 ‘Winner winner chicken dinner’[4][5]라고 했다고 한다.

블랙잭

플레잉 카드로 즐길 수 있는 카드 게임의 일종. 

딜러와 카드를 한장씩 받아 21에 가까운 수를 만드는 사람이 이기며 21을 초과하면 지는 게임. 과장을 많이 보태면 9살 먹은 아이도 알 수 있을 만큼 기본 룰은 간단하지만, 딜러와 하는 카드 게임 중에서는 가장 실력으로 결과가 결정된다 한다. 밑에서 서술할 룰들을 플레이어에게 가장 유리하게 잘 적용(더블다운, 스플릿, 인셔런스 등)해서[1] 플레이 했을때 이론상의 승률은 44.32%.[2] 모든 카드게임중 가장 승률이 50:50에 근접한 게임이기 때문에 레이트는 낮다. 같은 베팅금으로 평정심을 가지고 일정한 판단기준으로 계속해서 게임해가면 거의 계속 본전치기를 유지할 수 있는 게임. 물론 잃을 확률이 높다는 건 당연하다.